G 자율주행버스 내부 모습 / 심민관 기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