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T 평창 올림픽 추진단 관계자가 5G 통신 장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. / 심민관 기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