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G 버스 내부 [사진=성상우 기자]